최근본매물
  • 리스트가 없습니다
서울 아파트 구매 50% 대출 끼면 연간 1100만원 이자 지불
[ 2018-10-10 ]
"종부세 강화 및 금리 인상 시 금융비용 증가할 것"
  •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올해 서울에서 아파트 실거래가격의 50%를 주택담보대출 시 필요한 연간 이자비용이 약 11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구 무역센터에서 바라 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사진/뉴시스
     
    10일 직방에 따르면 아파트 실거래가격의 절반을 주택담보대출로 조달할 때 소요되는 이자비용을 분석한 결과 전국 기준 연간 금융비용이 579만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 2006년 실거래가 발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1109만원이 요구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 역시 지난 20111116만원 이후 최고 수치다경기·인천에선 올해 아파트 구매비용의 50%를 대출로 조달할 경우 812만원, 지방은 356만원의 이자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하락 등으로 2015년 금융비용이 가장 낮게 형성된 이후 올해까지 비교적 큰 폭의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신규취급액 금리는 지난 20162.91%까지 하락한 이후 점차 상승하면서 20173.27%, 올해 8월까지 평균 3.45%로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상이 이어지면서 이자비용도 오르고 있지만, 2017년의 이자비용 급등은 아파트 거래가격 상승이 주 원인으로 판단된다. 또한 낮은 금융비용은 서울 강남3구 등 고가 아파트 구입을 늘려 이자비용을 높이는데 영향을 줬다.
     
    올해 서울·경기·인천에서 분기별로 거래된 아파트 이자비용은 3분기에 다시 증가했다. 20183분기인 7월과 8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44%(7), 3.36%(8)로 떨어졌으나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는 이자비용이 올랐다. 금리 하락에도 불구하고 7월부터 서울 아파트 가격 급등으로 거래가격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시도별 아파트 매입 연간 이자비용을 시물레이션 한 결과에선 서울이 유일하게 1000만원이상이었다, 경기도가 615만원으로 두 번째로 높았다. 이자비용이 가장 낮았던 2015년에 비해 세종이 81.4%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서울은 54.5%로 두 번째로 상승률이 컸다. 그 외 경기와 광주가 40%이상의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충북은 9.6%로 증가폭이 가장 낮았다.
     
    국내 기준금리 동결이 유지되는 가운데 아파트 가격 상승으로 금융비용 부담은 늘어나는 추세다. 8·2대책에 이어 9·13대책에 따른 대출규제 강화 및 국내 금리인상 시 이자비용에 대한 부담도 동반될 전망이다. 최근 이주열 한국은행총재가 금융불균형을 언급하면서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낙연 총리 등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서울 아파트가격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서 금리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종합부동산세 강화에 이어 금리인상으로 금융비용이 증가하면 수익성 저하로 투자 수요는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아파트 시장이 위축된 2008년과 2009년 구매자금의 50%를 주택담보대출로 조달할 경우 연간 1300만원 이상의 이자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동일한 조건에서 2018년 거래가격 5% 인상, 주택담보대출금리 4.0% 상승분을 반영할 경우 서울 이자비용도 1300만원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 직방 관계자는 "물론 2008년과 올해 소득 수준 및 투자여건 등으로 과거와 동일선상에서 이자비용을 비교할 수는 없다. 다만 보유세 부담 증가에 금리인상이 현실화될 경우 가격 상승 동력이 상실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목록
Rtomato TV L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