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본매물
  • 리스트가 없습니다
대우건설, 체코·폴란드 신규원전사업 수주 본격 추진
[ 2018-09-21 ]
한수원 등과 공동협력 협약 체결…현지 원전 시장 파악 및 수주활동
  •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19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신규원전사업 수주를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한국수력원자력주식회사, 한국전력기술주식회사, 한전원자력연료주식회사, 한전KPS주식회사, 두산중공업 등이 참석했다.
     
    또 대우건설은 다음 날인 20일 폴란드 바르샤바 문화과학궁전에서 열린 ‘한-폴 원전포럼’에도 참석해 현지 원전시장을 파악하고 한국형원전기술에 대한 우수성을 알리며 현지 관계자들을 상대로 한 수주 영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체코·폴란드 신규원전사업은 한국형 원전의 해외 수출을 위해 한수원을 비롯해 대우건설 등 민·관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수주에 총력을 기울이는 사업으로 지난 8월 28일 대우건설-두산중공업 컨소시엄이 팀 코리아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체코는 지난 7월 신정부 구성 완료 후 신규 원전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두코바니와 테멜린에 각각 1000㎿급 원전 2기 건설을 추진 중이며 내년에 우선 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폴란드는 총 4500㎿급 원전 3기 건설을 계획중으로 지난해 12월 신임된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총리 정부가 루비아토보-코팔리노, 자르노비에츠 등지에 예정 부지를 선정하고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는 등 신규원전 건설 계획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김형 대우건설 사장은 “대우건설은 그동안 폴란드를 포함한 동유럽 국가에 선도적으로 진출했고, 이를 바탕으로 구축해 온 해외 인프라와 높은 인지도가 이번 신규 원전 수주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팀 코리아가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우수한 원전 기술과 건설, 운영 능력을 기반으로 모든 역량을 결집해 동유럽 진출의 교두보인 체코·폴란드 원전 수출에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상용원전, 연구용원자로, 방폐물처리시설, 가속기연구센터 등 다양한 원자력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요르단 연구용원자로 사업을 민간기업 최초로 EPC를 모두 수행했고, 중국 진산원전과 대만 용문원전에 기술용역을 수출하는 등 다양한 해외원전 사업 경험을 축적해왔다.
     
    체코폴란드 신규원전사업 공동협력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목록
Rtomato TV Live